분류 부동산

주택 매매거래의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 조사실시 - 2017.09.27부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조회 572
작성일

본문

9월 27일부터 주택 매매거래의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 조사 실시

관계기관 합동“부동산거래조사팀”운영, 실수요자는 피해 없어

 

국토교통부는 투기과열지구 내 3억원 이상 주택거래 시 자금조달계획 및 입주계획 신고를 의무화하는 내용으로 부동산 거래신고법 시행령 개정안이 9월 2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유도하고, 실수요 거래는 보호하되 부동산 투기수요는 차단하는 등 건전한 부동산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자금조달계획, 입주계획 등 부동산거래 신고사항에 대한 집중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국세청, 금감원, 지자체, 한국감정원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부동산거래조사팀”을 구성하여,

 

투기과열지구 중에서 집값 상승률이 높거나 단기적으로 거래가 늘어나는 재건축단지 등을 중심으로, 허위신고나 편법거래 등 투기적 거래로 의심되는 사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위법사례 발견 시 과태료를 부과하며 국세청, 금감원 등 관계기관에 이를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밝힌 구체적인 조사계획을 보면 다음과 같다.

 

(조사시점) 부동산거래신고법시행령 개정안 시행일(9.26) 이후

(조사기간) 우선 금년 12월까지 실시하되, 집값 불안시 조사기간 연장

(조사지역) 재건축 밀집지역, 고가주택 분양지역, 주택가격 상승률이 높거나 거래량이 단기간에 빠르게 늘어나는 주요지역 집중 조사

(조사대상) 미성년거래자, 다주택 거래자, 거래 빈번자, 고가주택 거래자, 분양권 단기 거래자, 현금위주 거래자 등 투기적 거래 우려가 있는 경우

 

(조사절차) 부동산거래신고시스템(RTMS)을 통해 모니터링 후 투기적 거래 우려 대상 추출 → 신고서류 검토 및 소명자료 제출 요구 → 필요시 대면조사 실시 → 행정조치(과태료부과) 및 국세청·금감원 등 관계기관 통보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집중조사는 부동산거래신고의 실효성 확보는 물론 집값 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건전한 실수요거래는 보호하면서도 투기적 주택거래는 엄격히 차단하여 투명한 부동산거래질서가 확립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부동산거래조사 관련 Q & A

 

1.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을 신고해야하는 투기과열지구 지정현황은?

서울특별시 전체(25개구), 세종특별자치시(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예정지역), 경기도 과천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구광역시 수성구 등 총 29개 지역임 (2017.09.26 현재)

 

2. 자금조달계획 및 입주계획을 제출해야하는 신고대상 주택은?

투기과열지구 소재 거래금액 3억원 이상 주택을 대상으로 하며, 오피스텔 등 준주택은 제외

민간택지, 공공택지 분양계약 모두에 적용되며, 최초 분양계약, 분양권 및 입주권 전매를 모두 포함

 

3. 주택자금조달계획 및 입주계획 제출 기한 및 제출방법은?

기존 신고사항과 동일하게 계약체결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신고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는 부동산거래계약신고와 별도제출이 가능하나, 자금조달 및 입주계약 미제출 시 신고필증이 발급되지 않으므로 부동산거래계약신고서와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를 함께 제출하는 것을 권장

 

4. 허위신고시 과태료 금액은?

미신고 시 500만원, 허위신고 시 거래금액의 2/100가 부과됨

 

※ 무단복제를 금합니다.
율하인 - http://yulhain.net
코리아랜드 - http://korealand.net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RSS
부동산 / 1페이지

+ 분양정보


+ 현장사진


+ 커뮤니티


+ news


+ 경제


+ 부동산


+ 최근글


+ 새댓글


통계


  • 현재 접속자 11 명
  • 오늘 방문자 68 명
  • 어제 방문자 1,005 명
  • 최대 방문자 3,089 명
  • 전체 방문자 65,827 명